외국 태생

외국 태생 유권자는 지방 선거에서 보이지 않는 느낌
120,000명 이상의 이민자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수요일로 예정된 지방선거에서 투표할 자격이 주어집니다.

외국 태생

토토사이트 이는 한국에서 빠르게 증가하는 외국인 인구를 반영합니다. 지방선거는 외국인 거주자들이 투표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표명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지만, 후보자와 공약에 대한 정보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어 많은 사람들이 무력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2005년 8월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영주권 취득 후 국내에 3년 이상 거주한 외국인은 4년마다 실시하는 지방선거에서 피선거권이 부여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NEC)에 따르면 올해 총선에 출마할 수 있는 외국인은 총 12만7623명으로 지난 2018년 선거보다 20% 늘었다.

NEC 관계자는 “외국인 거주자는 지역사회의 평등한 구성원으로서 지방선거에서 투표권을 보장받아 정치적 안건을 형성하는 기본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과 국회의원이 선출되는 다른 선거가 아닌 지방선거에서만 투표할 수 있다.

따라서 지방 선거는 지금까지 이민자들이 투표를 통해 해당 국가의 정치에 대한 의견을 표명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입니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영국인 데이비드 티자드(40)씨는 “수요일에 투표할 예정”이라며 “2015년 영주권자가 된 후 한국에서

두 번째 투표를 하는 선거”라고 말했다.more news

외국 태생

“나는 모든 정보(투표가 필요함)를 받았고 약간의 관심을 가지고 지역 및 국가 발전을 지켜보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후보자에게서 찾는 자질은 다소 단순합니다.

영감을 주고 정직한 사람입니다. 저는 단순히 자기 홍보가 아닌 더 큰 이익을 위해 일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을 찾습니다.”
그러나 외국 국적의 모든 영주권자가 투표할 준비가 된 것은 아닙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2018년 11월에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로 상당수가 자신의 투표권에 대해 알지 못한다.

외국인 영주권자 10명 중 4명은 자신이 투표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고, 24%는 자신의 투표권에 대해 알지 못했다.

서울 마포구에 거주하는 뉴질랜드 거주자 팀 클로슨(33)도 그 중 한 명이다.

“나는 내가 투표할 자격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내 한국어 능력은 정치인과 그들의 캠페인을 완전히 이해하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라고 Clauson은 Korea Times에 말했습니다.
또 선거운동 자료와 후보자에 대한 정보가 한국어로만 제공돼 많은 외국인들이 선거에 무관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떤 정책이 캠페인을 벌이고 있고 그것이 나와 내 가족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영어로 약간의

홍보가 있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을 위한 봉사활동이 더 많아지면 좋겠지만 우리가 소수이고 한국 정치인들이 받는 보수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에서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