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비자 신청자들은 미국이 출국 시한을 맞추기 위해 경주를 하는 동안 카불 공항에서 떨어져 있으라고 말했다.

아프간 은 주민들에게 명령했다

아프간 은

미국 관리들이 대피 항공편을 늘렸고 탈레반은 8월 31일까지 모든 미군이 떠나야 한다고 말함에 따라 미국으로의 특별
이민 비자를 신청한 아프간인들은 월요일 카불 공항에서 떨어져 있으라는 지시를 받았다.

수만 명의 탈리반 통치를 피해 공항을 빠져나가는 참혹한 광경이 벌어지는 가운데 서방 국가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역사상 가장 크고 가장 어려운 비행”이라고 불렀던 것을 완성하기 위한 광란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대피하기 위한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많은 아프간인들은 본질적으로 행렬의 뒤쪽으로 밀려났다.
존 존슨 카불 주재 미국대사관 공보담당관은 24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현재 미국 시민과 합법적 영주권자의 입국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악화된 보안 환경 때문에 우리는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이 시간에 공항에 오지 말 것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 출입구는 닫혀 있습니다.”

아프간

공항의 한 소식통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의 정책은 미국과 나토 시민들만 공항에 들어오게 하는 것이지만, 그들은 곧 미 대사관과 함께 미군 및 기관에서 일하는 아프간인들의 출국 경로인 미국 이민 특별 비자(SIV) 프로그램 신청자들을 허가하는 쪽으로 이동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Y의 아프간 현지 직원들.
미국 관리들은 일부 SIV 지원자들이 “관문을 통해 처리되고 있다”며 “입국을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해왔다. 그러나 지상파 CNN 소식통은 이들을 공항 안으로 들여보내는 것은 아직 광범위한 정책이 아니라고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 직원들은 절대적으로 우선순위입니다. 그들은 우리의 계획의 일부입니다. 그는 월요일 기자 브리핑에서 “그들에 대한, 그들의 안전과 안전에 대한 약속은 결코 줄어들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